검색

우편집배 업무 중 교통사고로 숨진 집배원 순직 인정

인사처, 공무원재해보상심의회 열고...경북지방우정청 경산우체국 소속 고(故) 박순유 주무관 순직 인정

- 작게+ 크게

김현호 선임기자
기사입력 2019-10-08

 우편집배 업무 중 차량과 충돌하는 교통사고로 사망한 집배원이 순직을 인정받았다.
 

○ 인사혁신처(처장 황서종)는 최근 열린 공무원재해보상심의회에서 경북지방우정청 경산우체국 소속 고(故) 박순유 주무관(52세, 우정7급)의 순직이 인정됐다고 지난 3일 밝혔다.


 ○ 박 주무관은 지난 3월 26일 경산시에서 우편물 배달을 위해 이륜차를 타고 직진 운행하던 중 비보호 좌회전하는 상대차량(트럭)과 충돌해 인근 병원 응급실로 후송된 후 ‘다발성 늑골 골절 및 혈흉*’으로 사망했다.
     * 교통사고로 갈비뼈가 골절되고 흉막강 내에 혈액이 고여 있는 상태

 

□ 순직은「공무원 재해보상법」에 따라 공무원이 재직 중 공무로 사망하거나 재직 중 공무상 부상 또는 질병으로 사망한 경우 등에 한해 인정되며 유족연금과 보상금이 지급된다.


 ○ 심의회는 박 주무관이 우편배달 근무 중 발생한 교통사고로 공무와 사망의 인과관계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순직을 인정했다.

 

□ 최관섭 인사혁신처 재해보상정책관은 “폭염 등 어려운 여건에서도 우편물 배달에 소임을 다한 집배원 등 우정공무원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 “앞으로도 공무원이 직무에 전념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공무상 재해를 입은 공무원에 대한 국가 차원의 지원과 관심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정보와 팩트에 충실한, 온투데이뉴스=김현호 선임기자>

()010-5398-5864...이메일:hhkim5869@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온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