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주 수영대회 마스코트 수리·달이 달구벌에 뜨게한 이용섭·권영진 시장

대구시청에서 수리·달이 마스코트 제막식
광주세계수영대회 성공·양 지역 상생발전 위해 더욱 협력키로

- 작게+ 크게

김대혁
기사입력 2019-05-02

  이 시장, 경북대에서 ‘달빛동맹, 상생 균형발전 동반성장의 길’ 특강
 “꿈꾸고 혁신하고 감사하는 습관 생활화 하면서 도전하라” 당부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2일 오전 대구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마스코트 수리·달이 조형물 제막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광주광역시 제공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마스코트인 수리와 달이가 영남의 거점도시이자 달빛동맹의 도시인 대구에 입성해 대구시민과 함께 광주수영대회 성공개최를 기원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2일 대구시청 앞 광장에서 권영진 대구시장과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마스코트인 수리·달이 조형물 제막식을 가졌다.

 

 제막식에는 대구광역시의회 배지숙 의장, 대구광역시수영연맹 남정달 회장 등 대구시 각계 인사와 광주시의회 김익주 행정자치위원장이 함께 참석해 수영대회 성공을 기원했다.

 

 이용섭 시장과 권영진 시장은 제막식에서 광주수영대회 성공 개최와 광주·대구 상생발전을 위해 더욱 협력해 나가기로 다짐했다.

 

 이번 제막식은 지난달 26일 권영진 대구시장이 광주시청을 방문해 광주시청 공무원 특강과 228번 시내버스 명명식을 가진데 대한 답방형식으로, 광주세계수영대회의 성공 개최를 기원하고 달빛동맹을 더욱 공고히 하는 차원에서 이뤄졌다.

 

 이용섭 시장은 수리·달이 조형물 제막식에 이어 경북대에서 학생 100여 명을 대상으로 ‘달빛동맹, 균형발전과 동반성장의 길’ 이라는 주제로 70분 간 특강을 했다.

 

 이 시장은 특강에서 “수도권 위주의 발전전략은 산업사회 때는 유효했지만 글로벌 경쟁시대인 지식정보사회에서는 더 이상 통하지 않는다”면서 “각 도시와 지역들이 자기만의 독특하고 차별화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균형 있게 발전하고 서로 연대할 때 국가경쟁력이 제고된다”고 밝혔다.

 

 특히 “상생-균형발전-동반성장을 지향하는 달빛동맹은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를 여는 원동력으로, 영남의 거점도시 대구와 호남의 거점도시 광주 간의 소통과 교류는 지역균형발전과 동서화합을 통해 국민대통합에도 큰 몫을 해낼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 대구 2·28과 광주 5·18 정신의 활발한 교감을 통해 더욱 역사 연대를 강화하고, 달빛내륙철도 건설과 경전선 전구간 전철화 등 동서간 SOC 확충과 경제, 문화, 체육, 행정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협력을 강화해 광주와 대구의 동반성장은 물론 국가 경쟁력 제고에 기여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시장은 대구청년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를 통해 “성공한 사람들은 좋은 습관을 가지고 있다” 며 “꿈꾸는 습관, 혁신하는 습관, 감사하는 습관 등 3가지 습관을 항상 생활화 하면서 현재에 안주하지 말고 꿈을 향해 도전해 줄 것”을 당부했다.

 

 광주시와 대구시는 5개 분야 30개의 달빛동맹 공동협력과제를 선정해 다양한 분야에서 상생발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있다.

 

김대혁 기자 hdk0560@hanmail.net 0103601056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온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