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물탐구]국세청, 임광현 서울국세청장(!)

[단독]-"국세청 조사국장 역임한 국세청 내 대표적 세무조사 전문가...대기업, 고의적+지능적 탈세행위에 엄정 대응~중소기업+영세사업자엔 조사유예 등 코로나19 위기극복 도우미 역 충실"

- 작게+ 크게

김현호 선임기자
기사입력 2021-02-17

▲임광현 서울국세청장<69년. 충남 홍성. 강서고. 연세대. 행시38회>은 직원들과의 격의 없는 소통과 공정한 인사를 강조하고...사무관 승진 및 전보인사에 있어서도 적재적소 배치를 통해 일과 사람을 조화롭게 챙길 줄 아는 관리자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온투데이뉴스-김현호 선임기자.

 

임광현 서울청장은 국세청 조사기획과장, 중부청 조사1,4국장 및 서울청 조사1,2,4국장, 국세청 조사국장을 역임한 국세청 내 대표적 세무조사 전문가로 평가 받고 있다.

 

풍부한 조사 노하우를 바탕으로 조사 핵심을 신속히 파악하고 납세오류를 함께 바로잡는 합리적이고 자상한 조사를 강조한다고 알려져 있다. 또 업무지시를 할 때는 추진방향과 과제를 명확히 제시해 직원들 업무처리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는 게 국세청 내부의 평가다.

 

임 청장은 대기업의 고의적·지능적 탈세행위에 대해선 엄정 대응하고, 특히 부동산 시장 과열에 편승한 부담부증여 등 변칙적 탈세에 대해선 자산취득부터 부채상환까지 철저히 검증하는 것을 원칙으로 삼고 있다. 또 조사를 통한 추징뿐 아니라 납세자들의 불복과 관련해 과세처분이 유지될 수 있도록 사후관리에도 각별히 신경을 쓴다.

 

중소기업과 영세자영업자에 대해선 조사유예 및 간편조사 확대를 통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는데 도우미 역할을 하고 있다. 특히 경제적 피해가 큰 영세사업자들의 어려움을 감안해 납세유예 등 선제적 세정지원에도 적극적이다.

 

임 청장은 직원들과의 격의 없는 소통과 공정한 인사를 강조해 왔다.

일선세무서를 방문해 근로장려금 및 각종 신고 업무에 대해 애로사항을 경청하는 등 직원들과 허심탄회한 대화 자리를 늘리고 있다. 사무관 승진 및 전보인사에 있어서도 적재적소 배치를 통해 일과 사람을 조화롭게 챙길 줄 아는 관리자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최근 서울청 조사국 직원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자, 전수검사를 실시하는 등 신속하고 철저한 방역을 통해 감염 차단에도 적극 대응하고 있다.

 

 

[임광현 서울국세청장...프로필]

-69

-충남 홍성

-강서고

-연세대

-행시38

-속초세무서장

-청와대 정책비서관실

-서울청 국제조사3과장

-국세청 정책보좌관

-국세청 조사기획과장

-부산청 세원분석국장

-서울청 감사관

-중부청 조사1국장

-중부청 조사4국장(인천지청장)

-서울청 조사2국장

-서울청 조사4국장

-서울청 조사1국장

-국세청 조사국장<>

-서울국세청장<>

 

 

<정보와 팩트에 충실한온투데이뉴스=김현호 선임기자(국세청=인사초단)>

()010-5398-5864...이메일:hhkim5869@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온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