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승례 원장 [전문가 칼럼] 여름철 미백관리 / 에이프릴로제 정승례 원장

고농도 성장인자 단백질 영양으로 미백관리 성공할 수 있다.

- 작게+ 크게

정승례
기사입력 2012-06-11

 
고농도 성장인자 단백질 영양으로 미백관리 성공할 수 있다. 
 
 

 
결혼을 이틀앞 둔 예비신부가 미백관리를 위해 방문했다.
피부가 얇은 편인데 칙칙함이 보였고
다크 서클이 있었으며  피부가 약간 검었다.
빠른 미백관리가 절실히 필요해 보였다.
신부의 검은 피부를 맑고 투명하게 만들어 줘야한다.
이로써   탄력있고  탱탱한 피부를 눈으로 볼 수  있도록 관리에 들어갔다.
결혼식 전 날까지  놀라운 효과를 경험하게 해야 했는 데 쉽지 않아 보였으나
단 두번의 관리만으로 피부색이 맑아지며 투명해짐을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
 

 

▲ 무방부제 고농도 성장인자단백질 미백관리 세트     ⓒ  청담동 피부관리실 에프릴로제

 

 

 

 
 
 
 
 
 
 
 
 
 
 
 
 
 
 
 
 
 
누구나 피부 세포는 28일 주기로 재생한다.
재생 주기로 각질 세포는 늘어나고 각화되어 떨어져 나가지만
그 신부의 피부는 각화되지 못하고 각질층이 침착되어 있다.
피부에 자극이 없는 각질 관리와 모공 관리이 필요했다 이를 위해서 가벼운 필링이 선행된다.
 

 

▲ 멜라닌 색소를 형성하는 티로시나제를 비타민C로 억제하여 미백관리에 효과를 줄수 있다.     ⓒ  청담동 피부관리실 에이프릴로제


 

 
 
 
 
 
 
 
 
 
 
 
피부에 자리 잡은  멜라닌 세포의 구조적 모습을 보면 케라틴과 함께 피부 표면인 각질층에 박혀있다.
멜라닌 색소를 형성하는 비타민C로 티로시나제(Tyrosinase;멜라닌색소 생성필요한 효소)를 억제함으로써 미백에 효과를 줄 수 있다.
이때  생성된 멜라닌을 환원하는 항산화 작용을 한다.
이는  기미,주근깨,등의 색소 침착을 방지하고 얇게 하는 작용이 있다.
 
 
▲ 무방부제 고농도 성장인자단백질 미백관리     ⓒ  청담동 피부관리실 에이프릴로제

 
 
 
 
 
 
 
 
 
 
 
 
 
 
 
 
 
 
 
 
 
 
 
최근 들어 단순한 피부 미용을 위해 화장품이 아닌 세포자체의 재생에 초점을 맞춘 고농도 성장인자 단백질제품이 나오고 있다.
이 제품은 생명공학기술을 화장품에 접목시켜 혁명을 시도하고 있다.
이는 미백기능인 제품으로 세포를 활성화하기도 한다.
 
 
▲ 무방부제 고농도 성장인자단백질 미백관리 후 간식     ⓒ  청담동 피부관리실 에이프릴로제


 

 미백관리에 활용된 고농도 성장인자 단백질제품의 설명을 조금 더하자면
무방부제 멸균처리하여 일회용으로 하나의 패키지 로 만들어진 (single packing ) 제품이다.
일반화장품 속에 들어있는 방부제에 관한 어독성 실험(어떤 물질이 물고기한테 장해를 주는 정도를 알아보는) 을 통해  방부제와 무방부제 제품의 유익함을 더  알 수 있다.

동영상은 일반화장품 속에 들어있는 방부제 0.2%가 희석되어있는 물에 각시붕어를 풀어놓은 동영상이다.
단 20초만에 죽는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http://www.skinthenext.com/communication04.php)


 
이런 화장품 사용이 신부의 미백피부를 만드는 데 보탬이 된 것으로 보인다.


02-577-0643
070 7778 3643
▲ 청담동 피부관리 에이프릴로제 정승례 원장ⓒ온투데이
[칼럼 리스트] 청담동 피부관리 에이프릴로제 / 정승례 원장
가장 특별한 날 가장 아름다운 신부에게
따스한봄날,
불어오는 바람 속의 햇살 같은 아름다움을
선물해 드리는
에이프릴로제를 운영하는 정승례원장 입니다.
얼굴로 우리몸의 체형을 진단하고
관리하는 큰얼굴, 비대칭, 볼꺼짐, 돌출입,
사각턱, 광대뼈관리, 휜다리,
골반의 변형관리등
몸의 체형을 바로잡아 정상적인
건강한 몸과 내면,외면의 아름다움을
찾아드리는 피부관리사 입니다.
 
                                             -현 대한피부미용사 중앙회 교육이사
 
                                정승례 원장의 정보를 보시려면 -> 클릭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온투데이. All rights reserved.